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컨테이너 스토이The Comtainer Store는 포장 박스, 여행 가방, 부엌용 선반, 옷장 등을 생산 판매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1978년 집 틴델Kip Tindell과 가렛분 Garrett Boone이 창업했다. 2000년 과 2001년 연속으로 포춘100대 기업에서 1위로 선정되었고, 2001년 말 현재 종업원수는 1677명, 매출액은 2억 2500만 달러이며,미국에 27개 지점을 두고 있다. 신입사원 선발에는 204명 모집에 무려 2만 7482명이 몰렸다.

 

임직원들은 회사를 소개하는 파란색 명함을 가지고 다니면서 회사를 홍보하고 입사를 권유한다. 명함에는 전화번호와 함께 ‘미국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에 입사하세요’란 문구가 들어 있다.

  1. One Great Person equals theree good people 한명의 뛰어난 사람이 세명의 좋은 사람 몫을한다.- 구성원 선발 기준
  2. Fill others” basket 다른사람의 바구니가 넘칠 정도로 채워줘라 “내가 대접받기를 원하는 만큼 다른사람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줘라”- 납품업체와의 관계 철학
  3. Man-in-the desert 고객은 사막 한가운데 있기에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 받아야 한다.- 고객 서비스(세일즈) 철학
  4. Communication is leadership 의사소통이 리더쉽이다. “회사의 모든 사람은 회사의 모든일을 알수있도록 해야한다는…”- 구성원 신뢰, 종업원 존중, 주인 의식 고취

http://www.posco.co.kr/homepage/docs/kor2/jsp/news/posco/s91fnews003v.jsp?idx=196571

*1978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창업

*포장박스·여행가방·부엌용 선반·옷장 등을 생산·판매

*미국 내 지점 49개, 종업원 수 약 3800명, 2008년 매출 6억 달러

 

고객을 응대 중인 매장직원(위)과 매장 전경.

거창한 경영이론이나 액자 속의 경영철학이 아니라 언제든지 일상업무 속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작은 원칙들에 의해 움직이는 회사가 있다. 미국 댈러스에서 출발한 소(小)가구 생산·판매기업인 컨테이너스토어(Container Store)다. 앨리슨 코프랜드 홍보담당자는 “경영층과 직원들 간의 신뢰, 직원들 사이의 신뢰, 고객과 직원들 간의 신뢰”를 강조한다.

 

실제로 컨테이너스토어에는 경영정책이나 업무 가이드라인이 별도로 존재하지 않는다. 대신 경영진을 비롯한 모든 직원이 따라야 할 몇 가지 황금 원칙(Golden Rule)이 있다. 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사람들이 성장하도록 최대한 도와줘라(Fill the other guy’s basket to the brim)”이다. 이는 철강왕 앤드류 카네기의 말에서 따온 원칙으로 경영진과 직원뿐 아니라 고객·납품업체 등 모든 사람에게 적용된다. 예를 들면 납품업체 트럭이 들어와 물건을 부리는 동안 점원들은 물건을 확인하면서 납품업체 직원들과 함께 트럭을 청소하고 말끔히 정리정돈한다.

 

“한 사람의 훌륭한 일꾼이 세 사람 몫을 한다(One great person equals three good people)”는 원칙도 있다. 한 사람이라도 올바른 사람을 뽑아 훈련시켜야 고임금을 주더라도 아깝지 않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컨테이너스토어는 독특한 채용 방식을 운영하고 있다. 함께 일할 동료직원들이 지원자를 심사하고 관리자·경영진은 직원들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입사자를 최종 결정한다. 직원들을 무시하고 관리자만 만나겠다고 고집하는 구직자들은 아무리 경력이 화려하고 훌륭해도 받아들이지 않는다. 직원들이 만족하지 않으면 적절한 사람이 나타날 때까지 채용을 보류하고 공석으로 남겨두기도 한다. 경영진이 직원들을 얼마나 신뢰하고 있는지를 한눈에 보여 준다.

 

훌륭한 구성원을 선발·육성하기 위해 업계 내 다른 기업들에 비해 30배 가까운 교육시간을 제공한다. 신입사원은 연간 235시간, 그 이후에는 연간 160시간의 교육을 받는다. 근무기간 중 학위를 받는 경우 회사에서 보상해 주기도 한다. 교육을 통해 업무 수행에 필요한 지식을 습득하고 역량을 발전시키는 것은 물론, 회사 철학에 대해 철저히 이해하고 공감한다.

 

‘가정 같은 회사’를 지향하는 컨테이너스토어의 직원들은 이곳에서 쇼핑하다가 회사 분위기에 매료돼 입사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때문인지 “휴가 때 가족과 함께 여행을 가면 동료들이 그리워 빨리 회사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할 정도다. 컨테이너스토어 직원들의 이직률은 채 10%도 되지 않는데, 이는 업계 평균인 100% 수준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 2005년 헤드헌팅 기업에서 직원들에게 2배의 연봉을 제시하며 이직을 권유했으나 단 한 명도 이직하지 않은 일화가 크게 화제가 된 적도 있다.

 

경쟁이 극심한 소가구 시장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컨테이너스토어. 그 비결은 바로 일견 소박하고 사소해 보이는 경영원칙들을 반복적으로 강조함으로써 기업 내 신뢰를 성공적으로 구축 한 데 있다.